클럽에 따른 스윙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한다.

아마도 골퍼들은 한번쯤 골프를 배우면서 아이언은 찍어쳐라(다운블로), 우드는 쓸어치듯이쳐라(사이드블로), 드라이버는 약간 들어올리면서 쳐라(어퍼블로), 라는 말은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모든 표현방식은 잘못된 것이다. 골프에서 스윙은 하나의 동작으로 움직이게 되어 있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찍어치거나 쓸어치고 들어 올려 치지 않는다.

 

그럼 왜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게 된 것일까?

그건 볼의 위치에 따른 손에 오는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골프용어 중에 스윙센터와 클럽의 최저점이라는 위치가 있다.

스윙센터는 내 몸의 중심지점 즉 명치를 이야기하며 몸의 정가운데 지점이 클럽의 최저점이 된다.

사진1. 클럽의 최저점

(PGA A CLASS 하상기프로)

스윙센터를 중심으로 클럽의 최저점에 의해서 볼의 위치가 변화하면 다운블로, 사이드블로,업퍼블로가 생기게 된다.

즉, 몸의 정수리(스윙센터)가 내가 가지고 있는 클럽이 지면에 가장 가까운 지점(최저점)으로 이 지점을 기준으로 볼의 위치가 오른쪽이면 볼이 먼저 맞고 잔디가 맞는 다운블로(찍혀맞는 현상)가 생기고, 볼의 의치가 정 중앙 또는 살짝 왼쪽의 경우 볼과 함께 맞는 사이드블로(쓸어치는 현상)가 생기며, 볼의 위치가 드라이버처럼 왼쪽의 경우 최저점을 지나서 볼이 맞는 어퍼블로(올려치는 현상)가 생긴다.

이제부터 찍어치거나(다운블로) 쓸어지고(사이드블로) 들어올려(어퍼블로) 치려고 노력하지 말고 똑 같은 스윙과 릴리스로 볼의 위치만 바꾸어서 위의 3가지 느낌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한다면 그 순간 이미 초보자에서 상급자가 되어 있을 것이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