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연습장에서 2명의 아마추어 골퍼가 대화를 합니다. 아니 작은 논쟁을 벌입니다. 가만 들어보니 요지는 '양과 질'의 문제였습니다.

"오늘은 공을 1000개 정도 쳤으니 분명히 효과가 있을꺼야"라고 한 골퍼가 얘기합니다. 공을 많이 치면 어느 순간 몸이 스스로 터득한다는 게 그의 주장입니다. "나는 100개밖에 못 쳤지만 스윙의 원리를 확실히 깨달았어." 다른 골퍼의 말입니다. 그는 샷을 할 때마다 필드에서의 '루틴'을 완벽하게 재현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골퍼의 연습 방법이 더 효과가 있을까요. 물론 두 가지 다 실력을 향상하는 데는 많은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하나를 꼽으라고 하면 '질'을 강조한 연습 방법에 손을 들어주고 싶습니다. 풍부한 경험도 원리를 이해한 후 실행하는 게 더 효과적일 테니까요.

또 하나. 루틴을 지키는 골퍼는 연습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도구를 사용했습니다. 그렇다고 특별한 물건은 아닙니다. 골프백 속에 쉬고 있는 클럽을 이용해 몸의 정렬을 익히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프로 선수들이 주로 사용하는 형광색 연습 스틱 대용으로 보였습니다.

클럽을 이용해 정렬 연습을 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에게서는 보기 어려운 장면입니다. 대부분 주변 골퍼들의 시선이 신경쓰이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오늘부터 달라져야 합니다. 골프는 남에게 보이기 위한 운동이 아닌 자신과의 싸움입니다. 적지 않은 비용도 지출합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더한 방법도 찾아야 합니다.

클럽을 이용한 연습 방법은 간단하지만 어드레스와 방향성 향상에 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먼저 2개의 아이언 클럽을 십자가 모양으로 배치합니다. 가로로 놓은 클럽에는 자신의 발을 정렬하고 세로로 놓은 클럽의 그립 앞에는 공을 놓습니다.

이때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기계처럼 공을 때려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공을 많이 치겠다는 욕심은 스윙 템포를 빠르게 만들고, 그 버릇은 필드에서도 똑같이 나타납니다.

공 뒤에서 목표 지점을 쳐다본 후 공의 궤적을 상상하고 이후 바닥에 놓인 도구에 자기 몸을 맞춥니다. 그리고 샷을 합니다.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 스윙의 흐름이 일정해짐을 느끼게 될 것이며, 원하는 지점을 향해 공이 날아갈 것입니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03.09 14:2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