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내 삶의 거주지가 다시 한번 변경 되었다.

 

인도네시아에서 서울로

 

그러고 보면 난 살아 온 곳의 변화가 참 많았다. 시골에서 자라 초등학교에 들어가면서 나와 시골(고향)의 인연은 어른이 가지는 그러한 어린시절의 애틋한 감정이 살아 있는 곳이 되어 버렸다.

 

군위에서 대구, 그리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다시 대구, 그리고 일본 히로시마, 다시 대구, 그리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그리고 이번에는 서울이다.

 

이제까지 참 좋은곳(살기 편한 곳)에서 생활을 해 왔다. 하지만 가장 물가가 비싸면서 문화 생활이 잘 되어 있는 서울은 내가 살아 본 곳 중 가장 살기 힘든 곳이다.

 

높은 물가와 교통 때문에 항상 걸어 다녀야 하는 곳, 겨우 찾은 집은 어두컴컴한 골목길 안, 무언가를 찾아 해매는 듯한 사람들의 굳은 표정들, 배품의 문을 닫은 사람들...

 

 

 

 

서울 사람들은 무언가를 얻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다. 지금이 만족스럽지 않지만 앞으로 만족 스럽게 살기위한 끝이없는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독일의 사람들은 더 무언가를 얻기 위함이라기 보단 현실을 아주 만족하면서 살고 있다. 개인적인 여유와 자유로움을 마음껏 누리면서 살아간다.

 

미래를 사는 서울 사람, 그리고 현실을 사는 독일 사람

 

난 어두컴컴한 골목길에 거주지를 정하면서 나도 모르게 미래를 위해 살아가야 하는 의무감에 사로 잡히고 만다.

 

뭐 그래도 나름 즐거움은 있겠지? 하면서....

 

<서울사람들과 독일사람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덕분에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3.01.03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현실을 만족하며 살기란... 여기선 힘들 것 같은데 말이에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여유가 참 없는 거 같아요..^^

    2013.01.03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중에 더 나은 삶에서 여유를 부리기 위함이지요... 사실은 그렇지도 못할 수 있지만요 ㅜㅜ

      2013.01.09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열네 살짜리 파키스탄소녀가 세계를 분노에 떨게 하고, 울리고 있다. 말랄라 유사프자이(Malala Yousafzai)는 학교에 가고 싶었다. 그래서 BBC 방송 블로그를 통해 공부할 권리를 주장했다. 11세 때부터 3년째 그 소박한 소원을 세상에 알려왔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는 소녀의 기원은 그러나 탈레반의 비위를 건드렸다. 소녀가 살고 있는 파키스탄 서북부 스와트 밸리 지역은 탈레반이 장악하고 있는 시골이다. 탈레반은 이 지역에서 학교를 폭파하고 소녀들의 취학을 전면 금지했다. 소녀는 탈레반의 엄명을 무시하고 아버지가 운영하는 학교에 다녔다. 그러면서 모든 소녀가 자신처럼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해달라고 국제 사회에 호소했다. 블로그를 통해 탈레반의 만행도 동시에 알렸다. 그가 전하는 파키스탄 북부의 참상은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지구촌 방방곡곡에 퍼져나갔다. 말랄라는 어느새 국제적인 사회운동가로 성숙했다.

지난 10월13일 파키스탄의 히데라바드에서 어린이들이 모여앉아 탈레반의 총격을 받아 머리를 크게 다친 14세 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 AP 연합

치명적인 총상 입고 기적처럼 살아나

소녀의 기도에 세계가 호응하기 시작했다. 그가 소원을 이루도록 해주기 위해 국제 사회의 뜻이 모아지기 시작했다. 소녀의 이야기가 전파되면 될수록 탈레반의 악명도 함께 알려졌다. 한 당돌한 소녀의 무모한 고집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탈레반에 비상이 걸렸다. 이 일을 방치하다가는 탈레반의 국제적 위상에 치명상을 입을지 모른다는 강박 관념이 탈레반을 압박했다. 탈레반의 눈에 소녀는 '서방의 가치'를 확산시키는 주역으로 비쳤다. 탈레반은 그를 죽이기로 결정했다. 드디어 10월9일 세기의 비극이 벌어졌다. 10여 명의 무장 탈레반 대원이 학교에서 돌아오는 스쿨버스를 덮쳤다. 버스에 오른 탈레반은 말랄라가 누구냐고 물었다. 동료 학생들은 처음에 대답을 거부하다가 총부리를 대자 말랄라를 지목했다. 탈레반은 소녀를 향해 사격을 했다. 총탄은 소녀의 머리와 목을 관통했다. 소녀는 그 자리에서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 함께 있던 다른 학생 두 명도 부상을 입었다. 탈레반은 도주했다. 아마도 소녀가 즉사한 것으로 판단한 듯하다. 말랄라는 인근 군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목의 총탄을 제거하고 뇌가 부어오르는 것을 막기 위한 어려운 수술이 진행되었다. 그러나 워낙 중상이라 지방 병원에서 처치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라왈판디의 큰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시 여러 차례의 어려운 수술 끝에 소녀는 겨우 죽음의 고비를 넘겼다. 일주일 가까이 될 무렵 소녀는 인공호흡기를 통해 숨을 쉬기 시작했다. 소녀의 회생을 기다리던 세계가 환호했다. 그것은 기적이었다. 소녀의 기원과 세계인의 기도가 하늘에 닿았다고 사람들은 수군거렸다. 14세 소녀의 용기가 세계를 뒤흔든 것도 대단하거니와 치명적인 총상을 입고도 살아난 기적에 많은 사람이 감동했다.

세계는 소녀의 참상을 보며 울었다. 그리고 단지 학교에 가려 했다는 이유로 10대 소녀를 향해 총탄을 퍼부은 탈레반의 잔혹성에 치를 떨었다. 소녀의 순진무구한 소망이 측은해서 울고, 그 어린 것을 죽이려 한 탈레반의 야만에 분노했다.

파키스탄에서는 소녀가 완전히 회복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소녀는 영국의 총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랍에미리트 정부는 의료 장비를 갖춘 특별기를 제공했다. 소녀는 10월15일 정든 고향을 떠나 영국 버밍햄에 있는 퀸 엘리자베스 병원으로 공수되었다. 소녀는 몇 주가량 영국 병원에 입원할 것으로 보인다. 버밍햄 대학병원의 데이빗 로저는 소녀가 뇌와 목의 골절된 뼈를 대체하고 신경세포를 복원하는 수술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녀가 중태이지만 호전되고 있다며 완치까지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소녀가 입원한 병원에 문병을 가장해 나타난 괴한이 경비원의 제지를 받았다. 이 괴한이 탈레반 요원일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나돌았으나 경찰은 그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호기심을 가진 단순 방문객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불청객의 방문 이후 병원 경비는 강화되었다.

'말랄라를 돕자'라는 탄원서에 전 세계의 저명 인사들이 서명했다. 탄원서는 알리 자르다리 파키스탄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말랄라를 공격한 범인들을 체포하고 파키스탄 정부와 탈레반 간의 수상한 관계를 단절하라고 요구하는 또 다른 호소문에는 1만명이 서명했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워싱턴에서 열린 걸스카우트 대회에서 말랄라의 용기를 치하하고 이번 사건이 전통과 문화의 벽에 맞서 인권의 권리를 찾으려는 모든 여성에게 용기를 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말랄라의 소원은 한 파키스탄 소녀의 소원이 아니라 인간다운 삶을 추구하려는 모든 어린이와 여성의 꿈이자 권리라고 말했다. 미국의 인기 여가수 마돈나는 로스엔젤레스공연 도중 말랄라를 돕자고 호소하면서 자신의 히트곡 < 휴먼 네이처(Human Nature) > 를 말랄라에게 바친다고 말했다. 파키스탄에서는 '나는 말랄라(I am Malala)'라는 글자가 인쇄된 티셔츠가 제작되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1993년 8월 보스니아 내전 때 박격포 공격을 받아 중상을 입고 영국에서 치료받았던 이르마 하지무라토비치 양(당시 5세). ⓒ AP 연합

소녀의 호소, 어린이와 여성의 절규로 승화

소녀의 영국 공수 작전을 진두지휘한 윌리엄 헤이그영국 외무장관은 최고의 의료진이 말랄라의 치료를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의 고든 브라운 전 외무장관은 모든 영국인의 기도가 소녀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교에 가고 싶어도 가지 못하는 6천100만명의 어린이들을 위해 세계가 나서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여성의 초보적 권리를 전면 부정하는 탈레반의 반인륜적 조치에 모두가 굴복했으나 말랄라는 탈레반과 맞섰다. 소녀는 블로그를 통해 교육받을 권리를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소녀는 스와트 지방 어린이의 삶과 탈레반의 위협을 줄기차게 세상에 알렸다. 탈레반에게는 치욕을, 파키스탄 어린이들에게는 용기를 주는 세기의 드라마는 그렇게 익어갔다. 탈레반은 자신들이 소녀를 공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소녀가 퇴원하면 몇 번이고 공격해서 기어코 죽일 것이라고 다짐했다.

파키스탄 당국은 사건 수사에 착수했다. 탈레반 용의자를 체포하는 데에 100만 달러의 현상금도 내걸었다. 파키스탄 국민들은 각지에서 탈레반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최대 도시 카라카치에서는 소녀를 지지하는 대규모 시위가 일어났다. 여성과 어린이들로 구성된 시위대는 '탈레반에 치욕을!'이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탈레반의 폭력을 규탄하고 소녀의 쾌유를 빌었다. 탈레반의 준동을 방치하는 파키스탄 정부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다.

소녀는 CNN에 소개된 블로그 글을 통해 '나는 교육을 받을 권리, 노래할 권리, 시장에 갈 권리, 하고 싶은 말을 할 권리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의 호소는 10대 소녀의 차원을 넘어 고통받는 어린이와 여성의 절규로 승화되었다. 네티즌들은 탈레반의 비겁함과 소녀의 용기를 전파하면서 이참에 어린이에 대한 폭력에 종지부를 찍자고 호소했다. 소녀는 블로그 글 덕분에 파키스탄에서 국가청소년평화상을 탔다. 유엔 산하 국제 기구도 소녀에게 특별상을 줄 준비를 하고 있다. 오바마와 롬니의 2차 토론을 앞둔 미국에서는 탈레반의 행패와 이들의 여성 탄압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말랄라 법'을 제정하라는 여론이 빗발쳤다. 한 소녀가 세계를 움직였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구글, 페이스북은 각자 사람에게 맞는 정보는 준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까?

 

http://www.ted.com/talks/eli_pariser_beware_online_filter_bubbles.html

 

현재 인터넷 기반은 특정한 알고리즘으로 점점 개인화 되어 가고 있다. 그 알고리즘은 현재 윤리적이지 않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게임에 대한 생각을 조금 바꿔 볼 필요가 있다. 스마트폰 유저가 증가하면서 게임을 하는 사람들의 수와 시간이 급속히 늘고 있다. 직장을 다니면서 밥을 제대로 먹을 시간도 부족하지만, 틈틈히 게임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는 것은 게임의 중요한 효과가 현대 사회에서는 필요하다는 것이다.

 

게임을 통해 변화를 줘도 되지 않을까?

 

Jane McGonigal은 게임을 통해 더 좋은 세상을 만들고자 한다.

 

Jane McGonigal: Gaming can make a better world

 

 

 

그녀의 향후 10년의 목표는 온라인 게임에서 세상을 구하는 것 만큼 실세계에세 세상을 구하는것이다.

 

현제 사람들은 일주일에 30억 시간을 온라인 게임을 하는데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미래연구소는 210억 시간을 온라인 게임에 사용해야 세계를 변화시키고 구할 수 있다고 한다.

 

"Epic Win" 웅대한 승리를 앞둔 게이머의 모습이 실제 세계에서도 필요한 모습이다. 그러나 게이머의 문제는 온라인상에서의 그러한 모습을 현실 세계에서 보여주지 못한 다는 것이다.

 

게이머에게는 자기 레벨보다 조금 높은 임무가 주어진다. 그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수많은 협력자들이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 현실에서도 사실은 마찬가지이다.

 

 

21세까지 1만시간을 게임에 소비한다. 이는 학교에서 보내는 시간과 동일하다. "1만시간의 법칙"에 의해 우리는 충분히 한가지 일에 능숙해 질 수 있다.

 

What exactly are gamers getting good at ?

 

하루에 한시간이라도 게임을 하는 사람들은 전세계에 총 5억명이 존재한다. 10년안에 10억명이 될 것이다.

 

이런 게이머들은 첫째, 낙관적이다. 둘째, 튼튼한 사회망을 만드는데 전문가이다. 셋째, 행복한 생산성을 가지고 있다.  넷째 웅대한 임무를 좋아한다. 다섯째, 게이머는 극한의 자율성을 부여받은 희망적인 개인이다.

 

http://www.ted.com/talks/jane_mcgonigal_gaming_can_make_a_better_world.html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이 무너지고 바다가 말라가도 내 사랑은 변하지 안는다
    Topics related articles:


    http://vicbea.tistory.com/47 新建文章 2

    http://jeesus.tistory.com/archive/20120629 新建文章 7

    http://jasun.tistory.com/24 新建文章 1

    http://factory310.tistory.com/143 新建文章 5

    2013.04.29 05:08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지만 알면서도 너의 모든 것이 욕심이나

    2013.04.30 04:29 [ ADDR : EDIT/ DEL : REPLY ]

Pranav Mistry: The thrilling potential of SixthSense technology

 

 

아이언맨에서 스타크가 허공에 대고 컴퓨터를 만지는 것이 나온다.

Pranav는 이것을 현실화 하고 있다. 피지컬을 디지털세상으로 전환하는데, 굉장히 저렴한 돈으로 가능하게 하고 있다. 아이폰과 카메라, 빔만 가지고 만들어 내는 여섯번째 감각(Sixth Sense).

 

http://www.ted.com/talks/pranav_mistry_the_thrilling_potential_of_sixthsense_technology.html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