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골퍼들이 그린에서 경사진 라인을 따라 스트로크 연습을 열심히 하지만 정작 어떤 방식으로 연습을 해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퍼팅의 성공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먼저 두 가지가 필요하다. '라인 읽기'과 '힘 조절'이다. 라인을 정확히 읽었다 해도 힘 조절이 부정확하면 홀에 못 미치거나 지나가 버리고, 힘 조절이 정확했더라도 라인이 정확하지 않다면 공은 엉뚱한 방향으로 나간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경사면에서의 연습이 효과적이다. 사진①과 같이 3m 정도의 우측으로 휘어지는 경사면에서 자신이 생각한 '공이 휘어지는 지점'에 두 개의 티를 꽂아놓고 또한 직선상의 거리에는 티를 하나 꽂아 놓는다. 그리고 공을 놓은 곳을 포함해 1m 간격으로 3개의 티를 꽂고 그 앞에 공을 놓는다.

이 상태에서 스트로크를 했을 때 사진②와 같이 목표는 직선상의 티가 되어야 하고 공이 휘어지기 시작한 지점은 티가 두 개 놓인 곳이어야 한다. 그렇게 하여 자신의 직선상에 목표가 잘못되었을 경우 티를 좌우로 옮겨주며 자신의 목표설정을 확실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식으로 사진③과 같이 마지막 공까지 거리조절과 직선상의 휘어지는 라인을 찾아 스트로크하며 자신만의 브레이크 포인트를 찾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경사가 많을수록 목표에 대한 자신감이 낮아지게 된다. 이로 인해 임팩트 시 인위적으로 밀거나 당기는 습관이 생기게 된다. 이 같은 연습은 거리가 멀어지더라도 브레이크 포인트나 목표는 항상 같기 때문에 좋은 연습이 된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흰색 폴에서 치기 시작해서 현재는 파란 폴에서 티샷을 한다. 그런데 역시나 세컨 샷에서 아이언 5번으로 치기에는 10~30 야드 정도가 항상 모자란다. 이럴때 마다 FW를 칠까 라는 고민을 하지만, 막상 치고 나면 그냥 아이언 칠껄 이라는 후회를 하고 만다. FW를 미리 제대로 배워 둘 필요는 분명 있다. 한번 다시 시작해 보자.

 

드라이버만큼은 못하지만 비거리를 활용하는 클럽이 페어웨이 우드다.

하지만 우드는 드라이버에 비해 클럽의 길이 차이가 2∼3인치 정도 짧을 뿐이고, 티에 올려 놓고 치는 드라이버와는 달리 지면에 놓고 스윙을 하기 때문에 정확한 사용에는 어려움이 많은 클럽이기도 하다. 이로 인해 페어웨이 우드 샷을 할 때 가장 많이 하는 실수 중에 하나가 공을 띄우기 위해 임팩트 때 손목을 지나치게 사용하는 바람에 정확히 공을 맞히질 못하는 경우가 많다.

 

뒤땅이나 톱핑이 나와 실수를 유발하는 치기 어려운 '애물단지 클럽'이 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페어웨이 우드로 칩 샷을 할 때의 임팩트 포지션을 만들어 보는 게 한 방법이다.

일반적인 페어웨이 우드 어드레스 자세에서 사진 ①과 같이 백 스윙을 손목 코킹 없이 상체 회전으로 클럽 샤프트가 지면과 평행하게 될 때까지 가져가 본다. 왼 손등은 정면을 보게 되고 양팔은 삼각형을 유지한 것을 볼 수 있다.

이 상태에서 샷을 하되 사진 ②와 같이 칩 샷을 하듯 임팩트 포지션을 만들어 보자. 첫째, 왼팔과 왼손목이 각도가 일직선이 되도록 만들고 둘째, 왼손 등이 목표선과 평행하게 왼쪽 허벅지 쪽에 오도록 한다.

그리고 폴로 스루는 사진 ③처럼 상체와 하체가 동시에 회전하도록 하며 손목 사용을 최대한 억제하고 양팔과 클럽 샤프트가 지면에 평행하게 만든다.

100m를 기준으로 40m를 띄우고 60m를 굴린다는 느낌으로 연습을 하며 10m 단위로 거리를 늘리면서 연습을 한다면 정확하고 일정한 샷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버리지 골퍼들에게도 파 4홀에서 그린을 노리며 친 '세컨드 샷' 미스는 종종 있다. 이런 실수가 그날의 스코어를 좌우하기도 한다. 그린을 놓치면 대개 50~60야드의 거리가 남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두 번째 샷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짧은 거리를 남겨두고 오히려 긴장한 탓에 정확한 샷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 정도 거리를 남겨 둔 상태에서 실수는 그들의 스윙을 보면 금세 문제를 찾을 수 있다.

 

가장 큰 이유는 손의 위치로만 스윙 크기를 만들려 하기 때문에 제대로 된 스윙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즉 팔만을 사용해 스윙을 하는 모습이 자주 목격된다. 이로 인해 뒤땅이나 생크를 유발하는 경우가 많다.

50~60야드의 스윙을 만들기 위한 정확한 피치 샷 방법을 알아본다. 보내야 할 거리가 짧기 때문에 파워보다는 정확한 임팩트 필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먼저 왼쪽 어깨의 회전과 오른쪽 어깨는 좌우 대칭이 되도록 해야 한다. 어드레스 때 공 앞쪽에 두 개의 공을 10㎝ 정도 간격으로 놓는다. 그런 다음 하체는 고정하고 그립은 강하게 잡고, 상체는 세운다.

사진 ①과 같이 코킹 없이 테이크백 하듯 왼쪽 어깨를 첫 번째 공 쪽까지 오게 하면 어깨로 회전하는 하프스윙이 되고 상체가 꼬이게 된다. 이 상태에서 코킹을 했을 때 사진 ②와 같이 왼쪽 어깨는 앞쪽 공 두 개 사이에, 손의 위치는 몸통 중간에 오는 정확한 하프 스윙이 만들어진다. 다운스윙때 손목을 쓰지 않고 상체와 하체가 동시에 회전하듯 임팩트를 하고 사진 ③과 같이 오른쪽 어깨를 공 중앙에 오게 폴로 스루를 하면 무게중심은 자연스럽게 왼쪽에 오게 돼 양팔을 목표 방향으로 충분히 뻗어 줄 수 있게 된다.

로프트각이 다른 갭웨지와 샌드웨지를 번갈아가며 연습해 보면 높은 탄도와 적절한 백 스핀을 만들어내는 샷 느낌과 자신만의 거리 기준이 생기게 된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배우고 갑니다..^^
    좋은날 되시기 바래요..!!

    2012.10.23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골프레슨인데요~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2012.10.23 10: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골프는 참 좋은 스포츠임에는 확실하지만 농약으로 인한 환경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면 더욱 좋겠습니다.

    2012.10.23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현재까지는 그렇지만, 외국 사례를 잘 살펴보면 앞으로 친환경 골프장도 많이 생길 겁니다. ㅎㅎ

      2012.10.24 09:3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