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거리조절, 스윙크기에 달렸다
까다로운 30∼50야드 거리 미스샷 잦아
스윙 세기보다 크기로 맞춰야 실수 줄여
띄울 때는 헤드 열고 굴릴 때는 닫아야

어프로치에서 실수가 많이 나오는 이유는 어떻게 플레이할 것인지 정확한 목표가 없기 때문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가장 까다로운 거리는?"이라고 물으면 "30∼50야드"라고 대답하는 골퍼들이 많다. 거리 조절은 풀 스윙이 아닌 컨트롤 스윙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오히려 50야드 보다 150야드를 보내는 게 더 쉽다는 골퍼들이 훨씬 많을 것이다.





거리 조절을 잘 하는 골퍼들을 보면 30야드, 40야드, 50야드 등 거리에 따른 스윙방법을 갖고 있다. 종종 스윙의 세기(힘 조절)를 이용해 거리를 조절하려는 골퍼들을 보지만 그런 골퍼일수록 뒤땅이나 토핑과 같은 미스샷을 자주 하게 된다. 거리는 스윙의 세기보다는 크기로 맞추는 게 훨씬 유리하다.

"어떤 방식으로 거리를 조절하느냐에 따라 장단점이 있다. 스윙 크기로 거리를 조절하면 큰 실수를 줄일 수 있고, 세기로 조절하면 공에 더 많은 스핀을 줄 수 있어 그린에 떨어졌을 때 많이 굴러가는 걸 막을 수 있다. 두 가지 방법 중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조금 더 유리한 방법은 스윙 크기다. 같은 속도로 스윙한다고 가정할 때 '30야드는 허리, 50야드는 가슴' 이렇게 목표를 정해 놓고 스윙하면 실수 확률을 줄일 수 있다."

 

거리 조절 다음으로는 띄울 것인지, 굴릴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 핀의 위치에 따라 공이 그린 앞쪽에 있으면 높게 띄워야 하고, 뒤쪽에 있으면 굴려서 공략하는 게 훨씬 효과적이다.

"공을 높게 띄울 때는 클럽 페이스를 열어주고, 굴릴 때는 약간 닫은 상태에서 스윙하는 게 실수를 줄일 수 있다. 피칭이나 샌드웨지처럼 다른 클럽을 사용할 수도 있지만 잘 사용하지 않던 클럽을 갑자기 사용하다보면 익숙하지 않아 예상치 못한 실수로 연결될 수도 있다. 어프로치에서는 손에 익은 클럽을 사용하는 게 실수를 방지하는 방법이다."

마지막으로 공의 위치다. 공을 띄울 때는 왼발 쪽에, 굴릴 때는 오른발 쪽에 놓는다. "주의할 점은 거리가 짧다고 해서 스윙을 하다 마는 것처럼 팔로스루와 피니시를 생략하는 골퍼들이 있다. 거리에 상관없이 스윙을 끝까지 진행하는 습관을 갖는 게 중요하다. '백스윙은 짧게, 팔로스로는 길게'라는 생각을 잊지 말자."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풀 스윙vs어프로치, 임팩트 자세의 차이점을 알자

 

코스로 라운드를 나갔는데, 티 샷과 세컨드 샷, 어프로치 샷 등 상황에 따라 스윙이 달라서 스코어를 내기가 힘들다면?

당신의 스윙을 다시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풀스윙과 어프로치의 임팩트 자세는 확연한 차이가 있으며 릴리스 타이밍 또한 완전히 다르다.

따라서, 한 유형의 임팩트 타입만 가지고 있다면 어프로치는 잘하는 반면에 풀스윙 샷은 잘못하거나 이와는 반대로 풀스윙 샷은 잘하나 어프로치를 잘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풀 스윙의 임팩트는 상체와 하체 모두 타겟 방향으로 오픈이 되며 오른쪽 팔꿈치 또한 완전히 펴지지 않은 상태에서 임팩트자세가 나온다(사진1-1). 세계적은 선수들 모두가 공통적으로 하는 자세이다. 이 원리는 볼을 가장 똑바로 보낼수 있는 자세 (사진1-2)에서 시작이 되었다. 골프는 이 자세로는 비거리를 낼 수가 없기 때문에 옆으로 서서치기로 시작 했으며 몸을 회전해서 이 자세에 가깝게 임팩트를 해오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프로치 임팩트자세는 풀스윙과는 다르다.

어프로치는 퍼팅과 같이 셋업한 자세 그대로 돌아와야 한다. 체중이동의 변화, 몸의 회전 또한 없어야 한다. 그렇기에 임팩트 때 어프로치샷은 풀스윙과는 다르게 몸의 회전이 없고 임팩트때 양팔이 모두 펴져 있는 임팩트가 나오며 풀스윙 샷보다 릴리즈가 빠르게 나타난다(사진1-3).

(셋업)(임팩트)어프로치를 하게 되면 때로는 불규칙한 라이에 볼이 놓여서 셋업의 자세가 바뀌게 되는데, 이때 몸은 넘어지지 않기 위해 본능적으로 자세를 잡는다. 이때 위치한 체중분배와 셋업자세 임팩트를 한다면 어느 라이에서도 어프로치 샷을 훌륭히 해낼 것이다.

(오르막 라이)(내리막 라이)이 두 가지 유형의 임팩트만 정확히 알고 연습한다면 초보자는 상급자로, 상급자는 현재의 핸디캡을 뛰어넘을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퍼팅] 홀 앞쪽을 노려라

퍼트를 잘하는 골퍼들은 거리 조절에 능하다. 김하늘은 자신만의 독특한 거리 조절 방법을 이용하고 있다. 홀이 아닌 홀 앞을 공략하는 노하우다.

 

김하늘은 "홀을 향해 공을 굴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다보면 홀을 훌쩍 지나가는 퍼트 실수가 많이 나온다. 그것보다 홀 앞까지만 공을 보내겠다고 생각하면 공이 멀리 달아나지 않으면서 홀 안으로 떨어지는 퍼트를 할 수 있게 된다"며 노하우를 공개했다.

한 가지 더하면 퍼트가 불안한 골퍼라면 백스윙과 팔로스루의 크기를 비슷하게 가져가는 게 좋다. 스윙 중 퍼터가 많이 움직이는 것을 방지 할 수 있다.

2. [어프로치] 스윙크기보다 힘으로

50∼60야드 어프로치는 생각처럼 쉬운 게 아니다. 조금이라도 짧게 치면 그린 앞 벙커에 빠지게 되고, 길면 그린을 훌쩍 지나가는 실수가 나온다. 보통 이런 상황에서는 스윙크기 또는 힘 조절(스윙의 강약)로 거리를 맞춘다. 김하늘은 두 가지 방법 중 힘 조절이 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어떤 방법을 사용해도 잘못된 건 아니다. 그러나 공을 그린에 안전하게 착지시키기 위해선 힘을 이용한 방법이 효과적이다. 스윙 크기를 줄이면서 거리를 덜 보내면 공이 그린에 떨어진 뒤 많이 굴러 어디로 흘러갈지 예측하기 힘들다. 힘을 이용하면 그린에 떨어진 공이 적당한 백스핀을 만들어 많이 굴러가지 않게 된다."

3. [벙커샷] 벙커샷의 3가지 포인트

벙커샷은 실수가 가장 많은 기술이다. 잘 되다가도 한 순간 무너지는 게 벙커샷의 함정이다. 확실하게 익혀두는 게 좋다. 일관된 벙커샷을 위해서 3가지를 꼭 기억해야 한다.

첫 번째는 정확한 공략지점의 확보다. 공 뒤 3cm 또는 5cm를 정해 놓은 뒤 그 지점을 일관되게 칠 수 있어야 한다.

두 번째는 억지 스윙을 버려야 한다.
공을 떠오르게 하기 위해 과도하게 몸을 쓰거나 의식적으로 클럽을 들어올리는 행동은 미스샷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세 번째는 공의 위치다. 스탠스 중앙보다 약간 왼쪽에 둔다. 오른쪽에 둘수록 모래만 많이 퍼내고 공은 떠오르지 않는 실수가 많이 나온다.

도움말|KLPGA 프로골퍼 김하늘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보고 갑니다~
    평온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2.09.27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아두면 유용 하겠네요 .^^*

    2012.09.28 0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09.28 07:25 [ ADDR : EDIT/ DEL : REPLY ]
  4. 하지만 알면서도 너의 모든 것이 욕심이나

    2013.04.30 12: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