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에 따른 스윙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한다.

아마도 골퍼들은 한번쯤 골프를 배우면서 아이언은 찍어쳐라(다운블로), 우드는 쓸어치듯이쳐라(사이드블로), 드라이버는 약간 들어올리면서 쳐라(어퍼블로), 라는 말은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모든 표현방식은 잘못된 것이다. 골프에서 스윙은 하나의 동작으로 움직이게 되어 있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찍어치거나 쓸어치고 들어 올려 치지 않는다.

 

그럼 왜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게 된 것일까?

그건 볼의 위치에 따른 손에 오는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골프용어 중에 스윙센터와 클럽의 최저점이라는 위치가 있다.

스윙센터는 내 몸의 중심지점 즉 명치를 이야기하며 몸의 정가운데 지점이 클럽의 최저점이 된다.

사진1. 클럽의 최저점

(PGA A CLASS 하상기프로)

스윙센터를 중심으로 클럽의 최저점에 의해서 볼의 위치가 변화하면 다운블로, 사이드블로,업퍼블로가 생기게 된다.

즉, 몸의 정수리(스윙센터)가 내가 가지고 있는 클럽이 지면에 가장 가까운 지점(최저점)으로 이 지점을 기준으로 볼의 위치가 오른쪽이면 볼이 먼저 맞고 잔디가 맞는 다운블로(찍혀맞는 현상)가 생기고, 볼의 의치가 정 중앙 또는 살짝 왼쪽의 경우 볼과 함께 맞는 사이드블로(쓸어치는 현상)가 생기며, 볼의 위치가 드라이버처럼 왼쪽의 경우 최저점을 지나서 볼이 맞는 어퍼블로(올려치는 현상)가 생긴다.

이제부터 찍어치거나(다운블로) 쓸어지고(사이드블로) 들어올려(어퍼블로) 치려고 노력하지 말고 똑 같은 스윙과 릴리스로 볼의 위치만 바꾸어서 위의 3가지 느낌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한다면 그 순간 이미 초보자에서 상급자가 되어 있을 것이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풀 스윙vs어프로치, 임팩트 자세의 차이점을 알자

 

코스로 라운드를 나갔는데, 티 샷과 세컨드 샷, 어프로치 샷 등 상황에 따라 스윙이 달라서 스코어를 내기가 힘들다면?

당신의 스윙을 다시 한번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풀스윙과 어프로치의 임팩트 자세는 확연한 차이가 있으며 릴리스 타이밍 또한 완전히 다르다.

따라서, 한 유형의 임팩트 타입만 가지고 있다면 어프로치는 잘하는 반면에 풀스윙 샷은 잘못하거나 이와는 반대로 풀스윙 샷은 잘하나 어프로치를 잘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풀 스윙의 임팩트는 상체와 하체 모두 타겟 방향으로 오픈이 되며 오른쪽 팔꿈치 또한 완전히 펴지지 않은 상태에서 임팩트자세가 나온다(사진1-1). 세계적은 선수들 모두가 공통적으로 하는 자세이다. 이 원리는 볼을 가장 똑바로 보낼수 있는 자세 (사진1-2)에서 시작이 되었다. 골프는 이 자세로는 비거리를 낼 수가 없기 때문에 옆으로 서서치기로 시작 했으며 몸을 회전해서 이 자세에 가깝게 임팩트를 해오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프로치 임팩트자세는 풀스윙과는 다르다.

어프로치는 퍼팅과 같이 셋업한 자세 그대로 돌아와야 한다. 체중이동의 변화, 몸의 회전 또한 없어야 한다. 그렇기에 임팩트 때 어프로치샷은 풀스윙과는 다르게 몸의 회전이 없고 임팩트때 양팔이 모두 펴져 있는 임팩트가 나오며 풀스윙 샷보다 릴리즈가 빠르게 나타난다(사진1-3).

(셋업)(임팩트)어프로치를 하게 되면 때로는 불규칙한 라이에 볼이 놓여서 셋업의 자세가 바뀌게 되는데, 이때 몸은 넘어지지 않기 위해 본능적으로 자세를 잡는다. 이때 위치한 체중분배와 셋업자세 임팩트를 한다면 어느 라이에서도 어프로치 샷을 훌륭히 해낼 것이다.

(오르막 라이)(내리막 라이)이 두 가지 유형의 임팩트만 정확히 알고 연습한다면 초보자는 상급자로, 상급자는 현재의 핸디캡을 뛰어넘을 수 있는 초석이 될 수 있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확한 임팩트로 미스샷 줄이기


미스샷 주범은 잘못된 왼쪽 어깨 최대한 천천히 늦게 회전시켜야 "팔 아닌 몸을 써야 정확한 임팩트"


미스샷의 종류는 다양하다. 공을 맞히지 못하고 땅을 때리는 '뒤땅'과 클럽 헤드로 공의 중간 부위를 맞히는 '토핑', 공이 오른쪽으로 휘어져 가는 슬라이스와 터무니없이 휘어져 날아가는 생크(헤드 목 부분으로 공을 치는 미스샷) 등 말할 수 없이 많다.

 


 





미스샷의 대부분은 잘못된 임팩트에서 나온다. 임팩트 때 체중을 제대로 이동시키지 못하면 슬라이스나 훅 같은 미스샷이 많이 나온다. 또 스윙하는 동안 체중이 좌우로 이동되지 않고 상하로 움직이면 뒤땅이나 토핑 같은 미스샷을 피할 수 없다.

임팩트 자세는 어드레스와 매우 흡사하다. 어드레스와 비교해보면 체중이 50대50에서, 임팩트 때 20대80으로 전환된다는 점이다. 즉, 머리와 팔의 위치 등은 어드레스와 흡사하지만 공을 맞히기 위해 체중만 이동되고 있을 뿐이다.

임팩트 때 가장 주의할 점은 체중 이동 단계에서 왼쪽 어깨의 움직임이다. 왼쪽 어깨가 어떻게 움직이고 있느냐에 따라 굿샷과 미스샷이 결정된다.

슬라이스가 많은 골퍼들의 경우 왼쪽 어깨가 빨리 열리는 단점이 있다. 슬라이스 말고도 많은 미스샷에 왼쪽 어깨의 움직임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다. 왼쪽 어깨는 되도록 천천히, 늦게 회전시켜야 한다. "왼쪽 어깨는 임팩트 동작에서 가장 늦게 회전된다는 생각을 갖는 게 좋다. 왼쪽 어깨가 열리고 팔이 먼저 돌아가면 굿샷을 만들어 내기 어렵다."

생크의 주범도 왼쪽 어깨에 있다. 왼쪽 어깨가 빨리 열려 몸통보다 팔이 먼저 회전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생크는 드라이버나 우드보다 아이언, 특히 웨지와 같은 짧은 클럽에서 자주 발생하는데, 대부분 강하게 치려다 왼쪽 어깨가 빨리 열리면서 발생하게 된다.

"공을 정확하게 맞히기 위해선 팔이 아닌 몸을 더 많이 사용해야 한다.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이 슬라이스나 생크 같은 미스샷을 피하지 못하는 데는 임팩트 때 세게만 치려다 보니 몸을 쓰지 못하고 팔과 손으로만 공을 때리려고 하기 때문이다. 몸을 이용한 정확한 임팩트 자세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도움말|프로골퍼 이보미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