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추어는 더블파가 있지만 프로에서는 더블파가 없이 홀에 공을 넣을 때 까지 쳐야 한다. 요즘 들어 골프를 막 치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너무 한타 한타를 신경 써서 치다보면 오히려 더 안되고, 스코어는 더 나빠지게 마련이다. 그럼, 골프는 도대체 무슨생각을 가지고, 어떻게 쳐야 되는 운동일까? 한번 쯤 생각해보고 정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기록 경기를 제외하고 숫자가 높으면 좋지 않은 게임 중 하나가 골프인듯 하다. 그만큼 상대보다 많이 치게 되면 스코어도 높아지고 지게 된다는 게임을 모르는 골퍼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실제 플레이를 하다 보면 이런 골프의 특성을 잊고 라운드를 하는 골퍼를 많이 볼수 있다.

가끔 골프 선수들이 했던 경기 중 해외 토픽에도 선수들의 어처구니 없이 타수를 한홀에서 치는 그런 경기가 나오곤 한다. 지난 해였던 것으로 기억이 나는데, 나상욱선수가 파4에서 무려 16타를 치며 12오버파를 했던적이 있었다. 당시 동영상을 찾아서 본 적이 있었는데, 티샷이 숲으로 들어가서 다시 티샷을 치기를 몇번 하고 나서 숲에서 빠져 나오려다가 실패하고 계속 쳤던 장면이 기억에 난다. 아마도 나상욱 선수가 순간적으로 멘탈붕괴에 빠지지 않았나 싶다. 아마도 경기가 끝나고 후회를 했을거 같은데, 선수들도 가끔은 어렵게 모아놓은 타수를 이렇게 한번에 까먹는 경우가 있기도 하다.

 

골프 스코어란 것이 자신의 스코어만큼 공을 가지고 시작을 해서 그 공을 잃지 않도록 잘 지키는 것이다.

우리가 플레이를 하다 보면 잘못된 샷으로 인해 트러블 샷을 하게 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 한다. 이럴 때 초보 골퍼일수록 다음 샷을 만회하기 위해 무리한 샷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멋지게 잘 빠져 나오는 샷이 존재 하기도 하지만, 확률적으로 안 좋은 결과가 나올 확률이 높다. 선수들의 경우엔 꼭 필요하다고 느끼는 결정적인 순간이 아닌 이상 무리하게 샷을 하는 경우는 거의 많지 않다. 다음에 샷을 만회하기 위한 좋은 위치에 공을 빼 놓는다.

잘 생각을 해 보면, 그렇게 트러블 상황이 된 것이 다른 누구의 실수, 잘못도 아닌 본인의 탓인데, 막상 그 위치에 가서 생각은 '아, 참 운이 없다.', ' 왜 이런 곳에 공이 떨어진거야' 등의 상황을 탓하곤 한다. 본인의 잘못을 확실히 인정하고 자신이 잘못 친 샷이니 당연히 1타를 벌타 먹는다는 느낌으로 다음 샷을 준비하면 오히려 좋은 결과가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 상황을 상황 탓으로 돌리면서 트러블 샷으로 만회하려는 무리한 시도가 더 많은 타수를 잃게 하는 경우를 많이 경험 하셨을 것이다.

골프에서 스코어를 적어 보면 알겠지만, 일반 골퍼에게 타수는 아무리 따와 봐야 한 홀에서 1타(버디, 파), 아주 많아 봐야 2타(이글, 버디)일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에게 2타는 거의 자주 있는 일이 아니니 보통 1타일 것이다. 하지만, 트러블 샷을 잘못 쳐서 타수를 잃기 시작하게 되면 그 카운트는 끝이 없다. 아마추어 골퍼들에게 보통 최대 5오버파 이상을 기록하지는 않지만, 원래 규정상 스코어는 그 홀을 끝날 때까지 무한정 적어야 하는 것이다.

골프는 순간의 욕심으로 한홀만 망가지는 것이 아니라 그 실수가 다음홀 심지어는 라운드 전반에 생각이 나면서 전체를 망가트리기도 하니 꼭 트러블 상황이 되면 겸허하게 상황을 받아들이고 '아, 내가 실수를 했구나, 잘 빼내서 홀을 잘 마무리 해야지' 라는 생각으로 임하면 오히려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고, 한껏 성숙한 플레이를 하고 있는 본인을 발견할 수 있다.

항상 배려하는 골프 하세요. Don't Worry. Just Play MindGolf!!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골프에 대해 새로운점을 알게됬네요!
    잃지 않는게임.. 기억해두겠습니다!

    2012.11.03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골프는 마인드 게임이라 정말 즐겁게 친다는 것이 쉽지가 않네요. 그만큼 더 연습하고 노력하면서 조금씩 실수를 줄이는 방법 밖에 없겠죠? ㅎㅎㅎ

      2012.11.05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2. 지독한 내게 의미를 준 너의 사랑

    2013.05.01 03:53 [ ADDR : EDIT/ DEL : REPLY ]

모든 공을 가지고 하는 운동은 마인드 컨트롤이 중요하다. 특히 골프는 마인드 컨트롤의 영향이 실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생각해도 된다. 이제 골프 시작한지 1년도 되지 않았지만, 처음 시작했을때의 '즐기면서 재밌게'라는 초보자의 마인드가 사라지고 '오늘은 어떻게 하든 5타 정도 줄여야지'라는 되지도 않은 마인드가 자리하고 있다. 결국 5타를 줄이기는 커녕 더 늘어나기만 하면서도 말이다.

 

골프에는 분명 전략이 필요하다. 나의 드라이브가 얼마나 나아가고, 남은 거리를 어떻게 공략할지, 퍼팅을 내리막에서 할지 모르막에서 할지 등등.... 여전히 알지 못한채 휘두르기만 하지만, 더이상 초보자의 마인드를 가지고 골프를 시작하기에는 너무 많은 거리를 와버린 이상 전략적인 골프를 시작해야만 한다는 생각이 든다.

 

조금 더 연습하고, 전략을 잘 세우면 5타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결심. 그리고 나의 골프채와 내 스윙을 믿고 휘두르는 수 밖에......

 

골프는 아는 만큼, 연습한 만큼 스코어를 줄일 수 있다. 세미프로 및 주니어선수들의 레슨을 전문으로 하는 프로골퍼 이해우(전 한국프로골프협회 선수협의회장)가 아마추어를 위해 ‘스코어 줄이기 전략’ 내놨다.

 

 

 

 

▲장해물을 무조건 피한다.

해저드, 벙커, OB만 피해도 스코어는 줄어든다. 벙커 바로 뒤에 깃대가 있는데도 기적을 바라고 그곳으로 친다. 티샷은 무조건 페어웨이로, 두번째, 세번째 샷 지점에 해저드와 벙커가 보이면 무조건 돌아간다. 핀과 70야드가 넘으면 그린중앙에 볼을 올리는데 최선을 다한다.

 

▲거리 판단은 중요하다.

그린까지, 혹은 해저드까지 거리를 대충 계산하고 치는 골퍼가 의외로 많다. 볼이 날아가는 거리와 굴러가는 거리 계산은 필수. 캐디의 조언을 믿고 클럽은 여유 있게 잡는다. 하수의 단점은 항상 100% 잘 맞았을 때를 계산해 클럽을 선택하거나 공략 거리를 생각한다는 것이다. 머리속으로 상상력으로 볼이 날아가는 거리와 굴러가는 거리를 이미지화 한다. 습관이 되면 기량이 늘고 스코어는 줄어든다.

 

▲순간의 판단이 타수를 줄인다.

치고 나서 후회하는 것이 골프다. 벙커나, 러프, 혹은 트러블샷에 걸렸을 때 판단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생각하라. 벙커 턱이 높은데도 불구하고 거리가 길게 남았다고 3번이나 5번 우드를 꺼내는 사람은 3~4타는 손해 본다. 로프트 때문에 절대로 벙커 턱을 넘지 못한다. 앞에 나무 등 장애물이 버티고 있는데 그린만 향해 샷 해도 스코어를 망친다. 볼은 잔가지에 걸린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레이 업을 할 때는 뒤로 볼을 뺄 줄도 알아야 한다.

 

▲홀 공략을 미리한다.

홀을 알면 골프가 쉬워진다. 스크린이나 인터넷에 들어가 코스를 미리 점검한다. 골프는 상대방이 아닌 홀과의 전쟁이므로 지형지물을 잘 이용하고 전략적인 홀 공략을 한다. 자주 다니는 골프장은 18개홀을 모두 프린트해서 자신에게 맞는 공략법을 적어보라.

 

▲코스설계가의 마음을 읽는다.

홀마다 모두 핸디캡이 적혀 있다. 재미삼아 해놓은 것이 아니다. 핸디캡이 1이면 18홀중 가장 어렵다는 것이다. 겉으로 보기에는 쉬워 보이는데 스코어가 잘 안나오는 것은 코스설계가가 함정을 숨겨 놓은 것이다. 홀이 길면 일단 어렵다. 욕심내지 말고 장애물을 피해 끊어치는 요령도 갖도록 하자.

 

▲절대로 서두르지 않는다.

홀에만 나서면 바쁜 사람이 있다. 자신의 볼이 앞에 있는데더 먼저 친다. 이런 사람은 100% 상대방에게 진다. 골프는 서두르면 잘 맞지 않는다. 느긋해야 한다.

티샷을 잘못한 골퍼의 행동을 유심히 살펴보라. 자신의 볼이 동반자보다 그린 쪽과 가까운데도 티샷을 실수했다는 이유로 다른 골퍼보다 먼저가 샷을 하려고 서두른다. 이런 샷을 반드시 미스 샷으로 이어진다. 실수를 한 클럽은 반드시 바꾼다. 불행은 반드시 겹쳐서 일어나기 마련이니까. 설상가상이다.

 

▲자신의 클럽을 특화시킨다.

골퍼들은 자신의 만의 비밀병기를 갖고 있다. 드라이버가 됐든 우드가 됐든 한가지는 잘 한다. 못하면 연습으로 무기를 만들면 된다. 물론 한가지 연습하는데 1000번이상의 반복연습이 필요하다. 가장 좋은 방법은 파온(par on) 확률은 아마추어는 극히 낮으므로 그린주변에서 핀에 붙이는 기술이나 100야드 이내에서 그린에 올리는 쇼트아이언을 집중해 연습한다.

 

▲술은 피한다.

아마추어 골퍼중에는 그늘집마다 술잔을 기울이는 골퍼가 있다. 힘이 빠져서 더 잘맞는다고 한다. 하지만 이는 근거없은 이야기일뿐 집중력이 떨어져 샷이 엉망이 된다. 전날 폭주도 마찬가지다. 굿샷은 어쩌다 한번 나오는 우연일 뿐이다.

 

준비된 골퍼가 잘 친다.

요즘처럼 날씨가 쌀쌀하면 옷도 잘 챙겨입는다. 때로 바람과 비를 계산해 바람막이와 비옷도 준비한다. 장갑과 양발도 여분을 준비하고 그립과 헤드도 잘 손질해 놓는다. 또한 계절에 따른 공략법도 챙겨서 숙지한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