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에 따른 스윙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한다.

아마도 골퍼들은 한번쯤 골프를 배우면서 아이언은 찍어쳐라(다운블로), 우드는 쓸어치듯이쳐라(사이드블로), 드라이버는 약간 들어올리면서 쳐라(어퍼블로), 라는 말은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하지만 이 모든 표현방식은 잘못된 것이다. 골프에서 스윙은 하나의 동작으로 움직이게 되어 있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찍어치거나 쓸어치고 들어 올려 치지 않는다.

 

그럼 왜 이런 이야기들이 나오게 된 것일까?

그건 볼의 위치에 따른 손에 오는 느낌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골프용어 중에 스윙센터와 클럽의 최저점이라는 위치가 있다.

스윙센터는 내 몸의 중심지점 즉 명치를 이야기하며 몸의 정가운데 지점이 클럽의 최저점이 된다.

사진1. 클럽의 최저점

(PGA A CLASS 하상기프로)

스윙센터를 중심으로 클럽의 최저점에 의해서 볼의 위치가 변화하면 다운블로, 사이드블로,업퍼블로가 생기게 된다.

즉, 몸의 정수리(스윙센터)가 내가 가지고 있는 클럽이 지면에 가장 가까운 지점(최저점)으로 이 지점을 기준으로 볼의 위치가 오른쪽이면 볼이 먼저 맞고 잔디가 맞는 다운블로(찍혀맞는 현상)가 생기고, 볼의 의치가 정 중앙 또는 살짝 왼쪽의 경우 볼과 함께 맞는 사이드블로(쓸어치는 현상)가 생기며, 볼의 위치가 드라이버처럼 왼쪽의 경우 최저점을 지나서 볼이 맞는 어퍼블로(올려치는 현상)가 생긴다.

이제부터 찍어치거나(다운블로) 쓸어지고(사이드블로) 들어올려(어퍼블로) 치려고 노력하지 말고 똑 같은 스윙과 릴리스로 볼의 위치만 바꾸어서 위의 3가지 느낌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한다면 그 순간 이미 초보자에서 상급자가 되어 있을 것이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많은 골퍼들이 그린에서 경사진 라인을 따라 스트로크 연습을 열심히 하지만 정작 어떤 방식으로 연습을 해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많다. 퍼팅의 성공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먼저 두 가지가 필요하다. '라인 읽기'과 '힘 조절'이다. 라인을 정확히 읽었다 해도 힘 조절이 부정확하면 홀에 못 미치거나 지나가 버리고, 힘 조절이 정확했더라도 라인이 정확하지 않다면 공은 엉뚱한 방향으로 나간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경사면에서의 연습이 효과적이다. 사진①과 같이 3m 정도의 우측으로 휘어지는 경사면에서 자신이 생각한 '공이 휘어지는 지점'에 두 개의 티를 꽂아놓고 또한 직선상의 거리에는 티를 하나 꽂아 놓는다. 그리고 공을 놓은 곳을 포함해 1m 간격으로 3개의 티를 꽂고 그 앞에 공을 놓는다.

이 상태에서 스트로크를 했을 때 사진②와 같이 목표는 직선상의 티가 되어야 하고 공이 휘어지기 시작한 지점은 티가 두 개 놓인 곳이어야 한다. 그렇게 하여 자신의 직선상에 목표가 잘못되었을 경우 티를 좌우로 옮겨주며 자신의 목표설정을 확실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런 식으로 사진③과 같이 마지막 공까지 거리조절과 직선상의 휘어지는 라인을 찾아 스트로크하며 자신만의 브레이크 포인트를 찾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경사가 많을수록 목표에 대한 자신감이 낮아지게 된다. 이로 인해 임팩트 시 인위적으로 밀거나 당기는 습관이 생기게 된다. 이 같은 연습은 거리가 멀어지더라도 브레이크 포인트나 목표는 항상 같기 때문에 좋은 연습이 된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퍼팅] 홀 앞쪽을 노려라

퍼트를 잘하는 골퍼들은 거리 조절에 능하다. 김하늘은 자신만의 독특한 거리 조절 방법을 이용하고 있다. 홀이 아닌 홀 앞을 공략하는 노하우다.

 

김하늘은 "홀을 향해 공을 굴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다보면 홀을 훌쩍 지나가는 퍼트 실수가 많이 나온다. 그것보다 홀 앞까지만 공을 보내겠다고 생각하면 공이 멀리 달아나지 않으면서 홀 안으로 떨어지는 퍼트를 할 수 있게 된다"며 노하우를 공개했다.

한 가지 더하면 퍼트가 불안한 골퍼라면 백스윙과 팔로스루의 크기를 비슷하게 가져가는 게 좋다. 스윙 중 퍼터가 많이 움직이는 것을 방지 할 수 있다.

2. [어프로치] 스윙크기보다 힘으로

50∼60야드 어프로치는 생각처럼 쉬운 게 아니다. 조금이라도 짧게 치면 그린 앞 벙커에 빠지게 되고, 길면 그린을 훌쩍 지나가는 실수가 나온다. 보통 이런 상황에서는 스윙크기 또는 힘 조절(스윙의 강약)로 거리를 맞춘다. 김하늘은 두 가지 방법 중 힘 조절이 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어떤 방법을 사용해도 잘못된 건 아니다. 그러나 공을 그린에 안전하게 착지시키기 위해선 힘을 이용한 방법이 효과적이다. 스윙 크기를 줄이면서 거리를 덜 보내면 공이 그린에 떨어진 뒤 많이 굴러 어디로 흘러갈지 예측하기 힘들다. 힘을 이용하면 그린에 떨어진 공이 적당한 백스핀을 만들어 많이 굴러가지 않게 된다."

3. [벙커샷] 벙커샷의 3가지 포인트

벙커샷은 실수가 가장 많은 기술이다. 잘 되다가도 한 순간 무너지는 게 벙커샷의 함정이다. 확실하게 익혀두는 게 좋다. 일관된 벙커샷을 위해서 3가지를 꼭 기억해야 한다.

첫 번째는 정확한 공략지점의 확보다. 공 뒤 3cm 또는 5cm를 정해 놓은 뒤 그 지점을 일관되게 칠 수 있어야 한다.

두 번째는 억지 스윙을 버려야 한다.
공을 떠오르게 하기 위해 과도하게 몸을 쓰거나 의식적으로 클럽을 들어올리는 행동은 미스샷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세 번째는 공의 위치다. 스탠스 중앙보다 약간 왼쪽에 둔다. 오른쪽에 둘수록 모래만 많이 퍼내고 공은 떠오르지 않는 실수가 많이 나온다.

도움말|KLPGA 프로골퍼 김하늘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보고 갑니다~
    평온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2012.09.27 2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알아두면 유용 하겠네요 .^^*

    2012.09.28 0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09.28 07:25 [ ADDR : EDIT/ DEL : REPLY ]
  4. 하지만 알면서도 너의 모든 것이 욕심이나

    2013.04.30 12:05 [ ADDR : EDIT/ DEL : REPLY ]

퍼터 샤프트와 손목·양 팔뚝 ‘일(1)자’로 만들어야

골퍼들은 10m짜리 긴 퍼트보다 2m 이내의 짧은 퍼트를 앞두고 있을 때 더욱 어렵다고 느낀다. 롱 퍼트가 홀에 붙이기 위한 퍼트라면 2m 이내의 짧은 퍼트는 반드시 성공해야 하기 때문에 부담감이 그만큼 크다. 정상급 프로들이 짧은 퍼트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 먼 거리에서의 퍼트는 자세를 잘못 잡더라도 어느 정도의 감각을 통해 거리감을 만들어 내면 된다. 하지만 짧은 퍼트는 정확한 자세를 통해 기계처럼 정확한 스트로크를 할 수 있어야 성공 가능성이 크다.

 

단거리 퍼트의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한 방법 중 하나는 퍼터의 샤프트와 손목과 양 팔뚝을 '일(1)자'로 만드는 연습이다. 그래야만 퍼터 페이스로 공을 정확히 스트로크할 수 있다. 짧은 퍼트는 감각보다는 섬세하고 정확한 자세가 성공의 관건이다. 사진 ①의 경우 양팔이 펴져 있어 퍼터 헤드의 힐(heal) 부분이 들려 있다. 이 경우 스트로크 시 클럽 페이스는 열리게 된다. 이로 인해 오히려 손목을 많이 쓰게 된다. 여성 골퍼들에게서 많이 볼 수 있는 자세이기도 하다.

반면 사진 ②와 같이 손목이 무리하게 꺾인 경우 양손의 몸과 가까워지고 상체는 숙여지게 된다. 토(toe) 부분이 지면에서 뜨게 되는데 이때 스트로크를 하면 공이 목표 방향보다 왼쪽으로 가는 경우가 많다. 종종 헤드의 힐 부분이 지면에 닿게 돼 뒤땅을 때리는 경우도 발생하고, 손목으로 헤드를 퍼올리는 현상이 발생한다.

따라서 사진 ③과 같이 짧은 거리의 퍼트를 할 때 두 가지를 중점적으로 체크해야 한다. 첫 번째가 퍼터 헤드의 솔 부분을 지면에 밀착시킨 뒤 페이스와 목표 방향을 정확히 일치시켜야 한다.

두 번째 퍼터 샤프트와 손목과 팔뚝을 일직선으로 만들어 손목의 움직임이 없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만 흔들리지 않는 스트로크를 할 수 있다. 퍼터가 길어 그립을 내려잡고 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헤드의 무게감을 느끼지 못하고, 그립을 지나치게 꽉 잡는 바람에 방향성과 거리감을 맞추기 힘들다. 따라서 정확한 퍼트 자세를 위해서는 퍼터를 자신의 키에 맞추는 피팅(fitting)이 필요하다. 퍼트 성공확률은 편안한 자세와 좋은 셋업에서 출발한다.

유러피언PGA프로(트룬골프 아케데미강사)

스윙 모델 = 이일희(24·볼빅)미LPGA프로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마추어들은 오르막 퍼트의 거리 조절에 대한 두려움과 내리막 퍼트에서의 거리조절에 대해 두려워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나만의 퍼트 루틴을 정한 다음 거리감각을 익히는 연습을 하고 낮이에 따라 거리를 조금 추가 한다면 오르막, 내리막 퍼트에서의 자신감을 얻을 수가 있을 것이다.

 



13-1. 오르막 퍼트를 남겨둔 상황

13-1-1. 오르막 퍼트는 팔로우스루를 길게 해 준다

 

 


오르막 퍼트는 여러 퍼트 상황 중에 가장 쉬운 편에 속한다. 일단 거리를 파악한 후 평소 기준보다 팔로우스루를 좀 더 길게 해 준다고 생각하면 된다. 아마추어들이 오르막 퍼트에서 흔히 하는 실수는 백 스트로크를 크게 한다는 점이다. 오르막이라는 생각에 백 스트로크를 크게 하고 임팩트 순간 힘을 빼게 된다면 스트로크가 불안정하게 되어 방향성을 잃게 된다. 오르막에서는 짧은 백 스트로크와 긴 팔로우스루가 가장 중요한 핵심 포인트임을 기억해야 한다.


13-1-2. 그린 주변 프린지에서 퍼트를 할 때도 팔로우스루를 길게 해 준다

 

 

프린지에서의 퍼트를 남겨뒀다면 오르막의 경우처럼 팔로우스루를 좀 더 길게 해 주면 거리감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된다. 팔로우스루를 길게 해준다는 것은 공을 밀어친다는 것과 같다고 할 수 있다. 긴 팔로우스루는 프린지의 긴 잔디결 저항에서 오는 거리 손실감을 줄여 줄 것이다.

* 프린지(Fringe) : 그린에 인접해 있는 외곽지역의 짧은 잔디


13-2. 내리막 퍼트를 남겨둔 상황


13-2-1. 내리막 퍼트는 라이를 고려하여 가상의 홀을 정하고 머리 속에 그려본다

 

보통 내리막 라이를 접하면 부담감이 굉장히 커진다. 내리막 퍼트는 거리 조절과 라이 파악이 매우 어렵다. 우선 공과 홀(컵)을 연결하는 삼각형 꼭지점에서 내리막의 정도를 확인한다. 라이를 파악한 후에는 공을 멈출 지점을 예상해서 머리 속에 떠올려 본다. 가장 중요한 것은 홀(컵) 앞에 공이 멈춘다고 생각하고 공을 서서히 굴려야 홀(컵)에 최대한 가깝게 붙이는 것이다.

 


13-2-2. 가상의 홀로부터 공까지의 거리를 측정한 후 퍼트를 한다

 

 

훅 또는 슬라이스 라이에 따른 적절한 가상의 타깃 지점을 정한다. 홀(컵)까지 거리가 아닌 가상의 타깃지점까지의 거리를 기준으로 퍼트 한다. 내리막이라 공이 잘 구를 것을 감안하여 속도를 조절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 많은 골퍼가 퍼트 연습에 열을 올리지만 실력 향상이 어렵다. 그 이유는 퍼트의 기본인 그립을 올바르게 익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퍼터를 잡는 방법은 수도 없이 많다. 어떤 그립 방법이건 중요한 것은 양손 바닥을 서로 평행하게 마주보도록 하는 것이다.


10-1. 퍼트 그립은 편하고 자연스러워야 한다

퍼트 그립에는 다양한 방법과 노하우가 존재하지만 퍼트 그립을 무조건 이렇게 잡아야 된다는 정답은 없다. 자신이 퍼트 그립을 잡았을 때 편하고 자연스럽게 스트로크를 할 수 있으면 그 방법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것이다. 또한 그립을 부드럽게 쥐고 퍼팅 하는 것이 좋으며 양 어깨선과 손이 만드는 삼각형의 자연스러운 움직임에 의한 시계추 스트로크로 공을 임팩트 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한 가지 추천하고 싶지 않은 것이 있다. 바로 양손 검지를 펴서 그립을 잡는 방법이다. 이 그립법은 팔이 경직되면서 부드러운 스트로크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10-2. 메이저 퀸, 유소연의 루틴 방법

 

 

퍼트를 하기 전 습관적인 행동 절차를 '루틴'이라고 한다. 공을 뒤에서 주시로 라이를 살펴보면서 퍼트 라인을 마음속으로 그려본다.

 

 

그 다음 공 뒤에서 스트로크의 세기와 공이 굴러가는 경로를 생각하며 연습 스트로크를 한다.

 


퍼트 라인에 맞춰 몸을 정렬시킨다. 그리고 홀(컵)까지의 거리와 목표 지점을 확인한 뒤 차분히 퍼트를 한다.



 


※ 유소연 프로의 팁

루틴의 방식은 개개인마다 다르다. 따라서 무작정 따라 하기보다는 자신의 단점을 보완하는 루틴을 갖는 것이 가장 좋다. 만약 자신만의 루틴을 찾지 못했다면 유명 선수들의 루틴을 참고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다.

Posted by 송대리 송대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연스럽게~
    골프는 자연스러운게 중요한거군요~!

    2012.09.19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힘빼는데 3년이라고 하네요. 그만큼 클럽헤드무게로 휘둘러야 하는데 정말 쉽지 않아요.. ㅎㅎ

      2012.09.21 08:59 신고 [ ADDR : EDIT/ DEL ]